무료, 유료시인보호구역 「폐허」 문학동인 모집

시인보호구역
2022-03-10
조회수 528


「폐허」가 창간된것은 1920년 7월이다. 「폐허」는 서울 문인들이 중심이 되어 만든 문학 동인회였다. 이 모임은 1920년 봄 염상섭이 귀국 무렵 태동되었다. 「폐허」는 남궁벽이 독일 시인 쉴레르 schiler의 시구 “옛 것은 가고, 시대는 변하였다, 새 생명은 폐허에서 나온다.”에서 따다 붙였다. 


/sibo. 문득 살아 숨쉬고 있는 이 곳이 폐허가 아닐까, 하는 생각을 한다. 문장과 단어가 숨쉴 수 없는 불모지. 

한 청년이 책방의 문을 두드렸다. 그의 가슴팍에 고이 품고 온 원고지가 보인다. 애절함이 담긴 손글씨. 그렇게 하나, 둘 문을 열어주고 보니 어느덧 다섯 개의 원고가 오고 간다. 격주의 시간, 글이 숨쉬고 책이 사람을 품는다. 2022년에도, 새 생명은 폐허에서 태동한다. 우리 함께 폐허에서 새 생명을 찾아봅시다.






시인보호구역 「폐허」 문학동인 모집


활동 : 시 합평 및 시집 합평, 문학여행 등(월 2회 모임)

장소 : 대구광역시 수성구 무학로23길 87

시간 : 동인 간 협의

신청 : 자작시 5편 이상 제출

제출 : sibo4530@naver.com

마감 : 4월 15일

무관 : 나이, 학력, 성별

문의 : 대표전화 1899-7083

신청서 작성 : http://naver.me/585Adi8g







0 0
시인보호구역, 온라인 소통관

상호 : 협동조합 시인보호구역 | 사업자등록번호 : 734-81-01760 | 대표자 : 전운경 | 정보책임자 : 공방 연애편지

주소 : 대구광역시 수성구 무학로 23길 87 | 고객센터 : 1899-7083 | 전자우편 : sibo4530@naver.com



시인보호구역 

본점  대구광역시 수성구 무학로 23길 87

지점  대구광역시 중구 태평로 160(대구스테이션센터)

the sibo co.


호스팅 제공자 : (주)아임웹